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투기 의혹 제주 前 고위 공무원 숨진 채 발견 "억울하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도시공원 민간특례 개발사업과 관련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제주도 전직 고위 공무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5시즘 제주도청 전직 고위 공무원 A씨가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A씨는 투기 의혹에 대해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4일 제주 참여환경연대는 제주시 건입동 중부도시공원 특례사업에 A씨가 사전 정보를 이용해 땅을 사들였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A씨는 이에 대해 "공직생활 동안 공원사업은 물론 도시계획 관련 업무 부서에 근무한 사실도 없다"고 적극적으로 해명해왔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