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아파트 발코니서 새끼 5마리 부화…천연기념물 황조롱이 가족 ‘화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집 주인 "건강하게 머물다 가길"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가 경북 경주시 도지동 한 아파트 발코니 화분에 둥지를 틀고 새끼 5마리를 부화시켰다. 경주시 제공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가 경북 경주시 도지동 한 아파트 발코니 화분에 둥지를 틀고 새끼 5마리를 부화시켰다. 경주시 제공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한쌍이 경북 경주 도지동 한 아파트 발코니 화분에 둥지를 틀고 새끼 5마리를 부화시켜 화제다.

매과에 속하는 맹금류인 황조롱이가 사람이 사는 곳에 둥지를 튼 것은 보기 드문 일이다. 현재 황조롱이 부부는 새끼들에게 먹이를 사냥해 먹이는 등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집 주인 정해윤 씨는 "황조롱이 가족이 찾아온 것은 행운이자 선물"이라며 "새끼들이 자라 둥지를 떠날 때까지 건강하게 머물다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