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비밀공간서 접대부 '우르르'…집합금지 어긴 유흥주점 적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지난 11일 달서구 한 주점에서 종사자와 이용자, 접대부 등 30명 검거

지난 11일 경찰 단속에 적발된 달서구 한 유흥주점으로, 카운터 뒤 비밀공간에 숨어 있던 여성 접대부 나오는 모습. 대구경찰청 제공 지난 11일 경찰 단속에 적발된 달서구 한 유흥주점으로, 카운터 뒤 비밀공간에 숨어 있던 여성 접대부 나오는 모습. 대구경찰청 제공

대구경찰청은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영업을 한 유흥주점을 적발해 현장에서 30명을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0시 40분쯤 대구 달서구 한 지하에서 출입구를 막고 예약한 손님을 대상으로 영업을 한 유흥주점 한 곳이 경찰의 단속에서 적발됐다.

이를 통해 현장에서 종업원 4명과 남자 손님 10명, 여성 접대부 16명 등 모두 30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단속 당시 남자 손님에 비해 여성 접대부 수가 적은 것을 수상하게 여겨 내부를 수색했고, 경찰을 피해 카운터 뒤 비밀 공간(약 6.6㎡)에 숨어 있던 여성 접대부 15명을 무더기로 발견했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대구에서 유흥주점발 코로나 확진자가 확산하는 가운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해 영업을 하는 사례가 있어 단속을 벌였다"며 "앞으로도 관련 기관과 함께 단속 활동을 지속하겠다고"고 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