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체 공휴일 확대…직장인 "환영"-자영업자 "매출 떨어질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민주당, 법안 6월 임시국회서 처리
직장인 "코로나로 답답했던 마음 트여…백신 맞고 놀 것"
자영업자·중소기업 직원 "매출 타격에 쉬지도 못해 휴일 양극화"

대구 중구의 한 식당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 중구의 한 식당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매일신문DB

올 하반기 대체 공휴일 확대 추진 소식에 시민들 반응이 엇갈린다. 직장인은 휴일 확대를 반기는 반면 자영업자·중소기업 종사자들은 마뜩찮은 표정이다.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은 설과 추석, 어린이날에만 적용되는 대체 공휴일을 모든 공휴일로 확대하는 법안을 6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국민 휴식권 보장과 내수 진작 효과를 위해서다. 이 법안이 시행되면 휴일과 겹치는 올해 광복절·개천절·한글날·성탄절도 대체 공휴일을 통해 추가로 쉴 수 있게 된다.

직장인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올해는 광복절, 한글날 등 공휴일이 주말과 겹치는 날이 잦기 때문이다.

민주당 소속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1천1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사무·관리·전문직은 대체 공휴일 확대에 83.9%의 높은 찬성률을 보였지만, 자영업자 찬성률은 49.8%에 그쳤다.

직장인 김모(30) 씨는 "올해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쳐있는 상태였는데 휴식권이 보장된다고 생각하니 숨통이 트이는 것 같다. 7월 중순이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다 마쳐 여행도 편한 마음으로 다닐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반면 자영업자들은 달갑지 않다. 대체 휴일로 나들이객이 많아져 손님이 늘어난다는 이들도 있지만, 오피스 상권에 위치한 자영업자들은 매출 타격 우려가 크다. 게다가 배달 손님이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배달비 수수료 등도 걱정이다.

고깃집을 운영하는 최모(63) 씨는 "손님 대부분이 퇴근 후 회식하는 직장인인데 휴일이 많아지면 매출 타격도 크다.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장사도 잘 안 되는데 밀린 카드 값 갚을 생각을 하니 막막하다"고 했다.

경영계나 중소기업 등의 반발도 심하다. 대기업 직원이나 공무원만 쉬는 '휴일 양극화' 현상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다. 중소 기계제작업체 직원 조모(33) 씨는 "직원이 적은 업체는 밀린 주문을 맞추려면 휴일 상관없이 나와서 일해야 한다. 모든 국민의 휴식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법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