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도시철 트램 노선, '서대구로' 지난다…"경제성 높은 곳 선택"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제성 1.03으로 서대구산단 노선에 비해 높아

서대구KTX역에서 출발하는 대구도시철도 트램 노선이 서대구로를 지나게 됐다. 대구시정뉴스 유튜브 화면 갈무리 서대구KTX역에서 출발하는 대구도시철도 트램 노선이 서대구로를 지나게 됐다. 대구시정뉴스 유튜브 화면 갈무리

서대구KTX역에서 출발하는 대구도시철도 트램 노선이 서대구로를 지나게 됐다. 서대구산단을 지나 죽전네거리로 가는 대안 노선에 비해 경제성이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25일 1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안에 대한 주민 공청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대구시는 서대구KTX역~서대구로~두류역~안지랑역을 지나는 해당 노선의 경우 경제성(B/C)이 1.03으로 공단역~서대구산단~죽전역 노선에 비해 경제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서대구산단을 지나는 노선의 경우 경제성이 0.58에 그쳤다.

대구시는 사업비 1천689억원이 투입되는 서대구로 노선은 수송수요가 하루 평균 3만7천416명으로 지역 서남권역 도시철도 교통허브 기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서대구산단 노선은 사업비가 2천570억원이 투입돼 서대구로 노선에 비해 비용이 큰데다 수송수요도 크지 않을 것으로 봤다.

해당 용역을 수행한 유제남 ㈜유신 도시철도 부사장은 "서대구로를 지나는 순환선 서측 노선의 경제성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차량기지는 달서천을 복개한 현재 주차장 부지를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