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1차 AZ→2차 화이자' 50대 경찰, 교차 접종 후 숨져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구미서 2차 접종 3일 만에…평소 건강, "21일 부검 실시 예정"

칠곡경찰서 전경 칠곡경찰서 전경

50대 경찰관이 코로나19 백신 교차 접종 후 사흘 만에 숨졌다.

경북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전 2시 쯤 구미경찰서 소속 A(51) 경위가 자택인 칠곡군 북삼읍의 한 아파트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오전 3시 18분 쯤 숨졌다.

A 경위는 지난 4월 28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이달 17일 2차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이후 오한과 입에 거품을 무는 이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A 경위는 2년 전 건강검진에서 심장 쪽 경미한 이상 소견을 받았지만 약을 먹을 정도는 아니었고 평소 건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으로는 아내와 중학생 자녀 2명이 있다.

칠곡경찰서 관계자는 "백신 접종과 사망과의 인과관계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면서 "21일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