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2연패 뒤 이 악문 밀워키, 네번 다 이기고 '왕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50년 만에 NBA 챔프전 정상 등극…6차전 50득점 아데토쿤보 'MVP'
28년 만에 타이틀 노렸던 피닉스…1·2차전 이기고도 첫 우승 물거품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21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피닉스 선스와 2020-2021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6차전 홈경기에서 105대98로 승리하면서 전적 4승2패로 50년 만에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21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피닉스 선스와 2020-2021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6차전 홈경기에서 105대98로 승리하면서 전적 4승2패로 50년 만에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50년 만에 챔피언 타이틀을 들어올렸다.

밀워키는 21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피닉스 선스와 2020-2021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6차전 홈경기에서 105대98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승리로 4승(2패)에 선착한 밀워키는 챔피언결정전 정상의 자리를 차지했다.

밀워키가 NBA 챔피언 왕좌에 오른 건 카림 압둘 자바와 오스카 로버트슨이 현역으로 활약하던 1970-1971시즌 이후 50년 만이다.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것 역시 1974년 이후 47년 만이다.

올 시즌 정규리그를 동부 콘퍼런스 3위(46승 26패)로 마친 밀워키는 플레이오프(PO)에서 마이애미 히트와 브루클린 네츠, 애틀랜타 호크스를 차례로 꺾고 서부 2위 피닉스(51승 21패)와 마지막 승부를 치렀다.

올 시즌 정규리그를 동부 콘퍼런스 3위(46승26패)로 마친 밀워키는 플레이오프(PO)에서 마이애미 히트와 브루클린 네츠, 애틀랜타 호크스를 차례로 꺾고 서부 2위 피닉스(51승 21패)와 마지막 승부를 치렀다.

피닉스와 1, 2차전에서 연패하면서 승기를 내주는 듯했지만 3차전부터 내리 연승을 달리며 반세기 만에 왕관을 되찾을 수 있었다.

NBA 챔프전 시리즈 전적에서 0대2로 뒤지던 팀이 우승을 차지한 건 밀워키가 역대 다섯 번째일 정도로 낮은 우승 확률을 밀워키는 이겨낸 것이다.

피닉스는 1993년 이후 28년 만에 챔프전에 진출했으나 올 시즌 처음으로 4연패를 당해 구단 사상 첫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야니스 아데토쿤보는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마지막 6차전에서 아데토쿤보는 홀로 팀 득점의 47.6%에 달하는 50득점을 폭발시켰고, 14리바운드(5블록슛)를 곁들여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21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피닉스 선스와 2020-2021 NBA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홀로 50득점을 올리며 팀을 정상의 자리로 이끈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21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피닉스 선스와 2020-2021 NBA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홀로 50득점을 올리며 팀을 정상의 자리로 이끈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스포츠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