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확 바뀐' 삼성, 전날 패배 완벽 설욕…SSG전, 강민호·피렐라 홈런포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1일 대구 SSG전 14대4 대승…뷰캐넌도 6이닝 1실점 호투
더이상 무기력하게 끌려가는 삼성이 아닌 왕조의 모습 되찾아가

2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SSG랜더스의 경기에서 2경기 연속 홈런을 쳐낸 삼성 강민호와 호세 피렐라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2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SSG랜더스의 경기에서 2경기 연속 홈런을 쳐낸 삼성 강민호와 호세 피렐라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확실히 달라졌다."

올 시즌 초반 경기를 치르고 있는 삼성라이온즈를 바라보는 팬들의 외침이다.

큰 점수차로 뒤쳐지고 있어도 지난 5년 간의 암흑기 시절 때와는 달리 역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팽배하다. 삼성은 지고 있어도 질 것 같지 않았던 과거 왕조시절의 모습을 조금씩 되찾아가고 있다.

삼성은 2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SG랜더스와의 2차전에서 강민호, 호세 피렐라를 앞세워 14대4로 승리, 전날 패배를 완벽히 설욕했다.

강민호는 2회말, 선제 솔로 홈런으로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며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에 질세라 피렐라도 3회말 솔로 홈런으로 2경기 연속 홈런을 쳐낸 데 이어 4회말에도 솔로포를 가동하며 연타석 홈런을 쏘아올렸다.

삼성 에이스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도 6이닝 1실점 퀄리티 스타트로 승리에 기여했다.

삼성은 전날 SSG에 3대10 큰 점수차로 벌어진 8회말 3점차로 따라붙으며 끝까지 추격의 고삐를 죈 바 있다. 이른바 졌지만 잘 싸웠다는 '졌잘싸'의 경기력을 보여준 것.

허삼영 감독은 "전날 경기 초반 대량실점으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는데, 선수들이 단합할 수 있는 하나의 계기를 만들어냈다"며 "패하긴 했지만 좋은 경기를 했다. 선수들의 의지를 파악했고 언제든지 추격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장착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