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마혜선 독창회 '삶의 여정', 8월 6일 수성아트피아서

입력 2021-07-28 11:13:55 수정 2021-07-28 10:56:21

8월 6일 수성아트피아에서 독창회를 갖는 소프라노 마혜선. KAN엔터테인먼트 제공
8월 6일 수성아트피아에서 독창회를 갖는 소프라노 마혜선. KAN엔터테인먼트 제공

'프리마돈나' 소프라노 마혜선이 8월 6일(금) 오후 7시 30분 수성아트피아 무학홀에서 독창회를 갖는다.

'삶의 여정'(A Cycle of life)이란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독창회에서 마혜선은 '프리마돈나'가 되기까지의 자신의 삶을 되돌아본다. 17년 전 이탈리아 '로시니 페스티벌'에서 오페라 '랭스의 여행'의 주역인 백작부인 역에 한국인 최초로 캐스팅되면서 오페라 무대에 선 마혜선은 로시니 오페라의 거장이라 불리는 마에스트로 '알베르토 제타'에게 발탁돼 로시니 기념 음악회에서 '세비야의 이발사'의 여주인공 로지나 역을 맡는 등 독창회와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등 왕성한 연주활동을 해왔다.

이날 마혜선은 리스트의 가곡 '페트라르카의 세 개의 소네트'와 사랑의 꿈 중 '사랑할 수 있는 한 사랑하라', 로널드의 가곡 '삶의 여정',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중 '아, 그이인가? 언제나 자유롭게' 등을 들려준다. 테너 김동녘은 특별출연해 가곡 '꽃 피는 날'(정환호 곡), 마스네의 오페라 베르테르 중 '봄 바람이여, 왜 내 잠을 깨우는가' 등을 부른다. 독창회 반주는 피아니스트 김진민이 맡는다.

마혜선은 이탈리아 로시니 국립음악원을 졸업하고 동 음악원에서 성악교수법 지도자과정을 이수했으며, 페스카라 고등음악원에서 오페라전문과정을 졸업했다. '베니스국제콩쿠르' 입상을 시작으로 '부드리오 오페라국제콩쿠르', '파르마국제콩쿠르', '쥬세베 디 스테파노콩쿠르' 등에서 입상했다.

전석 2만원. 티켓은 티켓링크, 전화(053-962-4322)로 예매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