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값진 동메달' 펜싱 女사브르 단체, 이탈리아 꺾고 한국 첫 메달

입력 2021-07-31 19:08:24 수정 2021-08-01 17:18:46

한국 여자 펜싱 샤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펜싱 샤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처음으로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한국은 도쿄올림픽 펜싱에서 단체전 4종목 모두 입상이라는 쾌거를 올렸다.

31일 김지연(33), 윤지수(28), 최수연(31), 서지연(28·후보선수)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따돌리고 3위를 기록했다. 한국 펜싱의 이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올림픽에 도입됐지만, 2012년 런던 대회 땐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와 이번 올림픽에 열렸다.

2008년 베이징 대회 땐 한국이 출전하지 않았다. 리우 대회에서는 김지연, 서지연, 윤지수, 황선아가 출전해 8강에서 우크라이나에 패한 뒤 최종 5위에 오른 바 있다.

한국은 이날 첫 경기인 8강에서 '사브르 종주국' 헝가리를 만나 고전 끝에 45-40으로 승리해 4강에 올랐다. 이번 대회 개인전 금·은메달리스트가 모두 속한 러시아와의 대결에선 완패후 이탈리아를 대상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여자 사브르 대표팀의 동메달을 끝으로 한국 펜싱은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국 여자 펜싱 샤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펜싱 샤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개인전에서 메달은 사브르 맏형 김정환의 동메달이 유일했지만, 단체전에선 출전권을 따낸 4개 종목에서 모두 입상했다.

지난달 27일 여자 에페 대표팀이 9년 만에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28일엔 남자 사브르 팀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이어 30일엔 남자 에페 대표팀이 올림픽 출전 사상 처음으로 단체전 동메달을 수확했고 마지막 종목인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도 첫 올림픽 메달이 나오며 피날레를 장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