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후 9시 기준 서울 확진자 631명…전날보다 22명 ↓

입력 2021-09-21 21:36:58 수정 2021-09-21 21:36:58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서울시는 21일 들어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3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같은 시간대 기준으로 전날(20일) 653명보다 22명, 일주일 전(14일) 790명보다 159명 각각 적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20일 676명, 14일 808명이었다. 특히 14일은 오후 9시와 하루 전체 기준 서울 역대 최다 기록이 나온 날이다.

이달 들어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11일 600명대 후반에 머물렀으나 14일 처음으로 800명대를 찍었다.

이후 15일 719명, 16일 746명, 17일 703명, 18일 742명 등 700명대를 유지했다.

19일에는 연휴가 시작하면서 검사자 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확진자가 583명까지 줄었다.

이에 따른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3천163명으로 중간 집계됐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 날인 22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