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곽상도, 순순히 사퇴할 인간 아냐…제명 처리해야"

입력 2021-09-28 19:48:12 수정 2021-09-28 19:48:07

지난 6월 대구 달서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에서 진중권 교수가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대구 달서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에서 진중권 교수가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아들의 '화천대유 50억원 퇴직금'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에 대해 "순순히 사퇴할 인간이 아니다"라고 직격했다.

진 전 교수는 28일 페이스북에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다 백혈병에 걸려도 산재로 인정받는 데 11년 8개월이 걸렸는데 사지 멀쩡하게 일하던 사람이 산재라고 50억 원을 챙겼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곽상도 아들 노릇을 하는 게 그렇게 위험한 작업인지 몰랐다"며 "제명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곽 의원은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당 내부에서 불거진 자진 사퇴 요구에 선을 그었다.

그는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도록 하겠다"며 "저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되어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YTN 라디오에 출연해 "국회 차원의 절차가 진행되기 전 자진 사퇴하는 것이 국민 눈높이에 부합한다"며 압박했다.

전날 강민국·박대수·박성민·백종헌·엄태영·정동만·최승재 의원 등 국민의힘 초선 7명은 "깨끗하게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받기를 바란다"고 곽 의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