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과 나이도 초월한 러브스토리…82세 여성과 36세 남성 "세 번 만남 후 결혼"

입력 2021-10-27 16:19:30 수정 2021-10-27 16:19:24

지난해 10월 결혼식을 올린 아이리스 존스(82)와 모하메드 이브리엄(36)의 모습. 사진 VeronicaHope_ 트위터 캡처
지난해 10월 결혼식을 올린 아이리스 존스(82)와 모하메드 이브리엄(36)의 모습. 사진 VeronicaHope_ 트위터 캡처

'사랑 앞에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82살의 영국 여성과 그보다 46살 어린 36살의 이집트 남성이 딱 3번의 만남 끝에 결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 선은 영국인 아이리스 존스(82)와 이집트 국적의 모하메드 이브리엄(36)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27년 전 남편과의 이혼 이후 줄곧 혼자 지내던 아이리스는 지난 2019년 아들이 사준 노트북으로 페이스북에 가입하면서 새로운 인생을 맞이하게 됐다. 무신론자들을 위한 그룹에 가입한 그는 그곳에서 2년 전부터 아내와 별거 중이던 모하메드를 만나게 된 것.

아이리스는 모하메드와의 대화를 나누며 그가 보낸 사진을 보고 멋지다는 생각을 했지만 40살이 넘는 큰 나이 차 때문에 그 이상의 어떤 로맨틱한 일은 기대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그로부터 3주 뒤 모하메드는 아이리스에게 사랑 고백을 했다. 이에 아이리스는 온라인에서 만난지 5개월 된 모하메드를 위해 2019년 11월 런던에서 이집트 카이로까지 단숨에 날아갔다.

그리고 두 번의 만남을 더 가진 끝에 지난해 10월 결국 결혼식을 올렸다. 다만 이들은 코로나19와 모하메드의 비자 발급 문제 등으로 아직까지 런던과 카이로에서 각각 떨어져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리스의 주변 사람들은 "모하메드가 영국 비자를 발급받기 위해 그를 사랑하는 척 속이고 있다"며 의심했지만 아이리스는 아랑곳하지 않고 끊임없는 믿음과 사랑을 보내고 있다.

그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나를 바보같다고 생각하고 그가 나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을 알고 있지만 돈 때문은 아니다. 나는 사기를 당할 정도의 재산이 없고 그가 나에게 돈을 달라고 한 적은 한 번도 없다"면서 "그가 비자를 받고 나를 떠날까봐 두렵지 않다. 목숨을 걸고 그를 신뢰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이리스는 첫 번째 결혼기념일을 맞아 TV프로그램에 출연해 모하메드와의 성생활을 적나라하게 공개하며 사람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지난 해 12월을 마지막으로 모하메드와 만나지 못한 그는 프로그램에서 "우리는 매일 아침, 정오, 밤마다 전화나 페이스북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는 나에게 충실하다고 맹세했다"며 애정을 과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