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할게" 심석희 전화·문자 폭탄에 최민정 경기에 지장 "극심한 스트레스"

입력 2021-10-28 19:04:53 수정 2021-10-28 19:00:13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한국의 심석희(왼쪽), 최민정이 서로 부딪혀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한국의 심석희(왼쪽), 최민정이 서로 부딪혀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서 최민정(23·성남시청)과 '고의 충돌'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심석희(24·서울시청)가 최민정에게 지속적인 사과 수용 요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민정 소속사 올댓스포츠는 28일 "고의충돌 의혹의 당사자인 심석희가 최민정에게 지속적으로 전화 연락을 시도하는가 하면, 사과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돼 이의 중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지난 8일 보도를 통해 심석희가 평창올림픽 당시 대표팀 조모 코치와 고의 충돌을 사전 모의한 듯한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을 공개했다. 실제로 심석희는 평창올림픽 여자 1000m 결승전에 최민정과 부딪쳤고, 두 선수는 함께 넘어진 바 있어 해당 폭로가 논란이 됐다.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디스패치 보도가 나간 후 심석희는 동계U대회 대표 선발전에 출전한 최민정에게 대회기간 중 수십차례의 전화통화를 시도하고 수차례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쇼트트랙 스타 심석희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전 때 고의충돌로 최민정을 넘어뜨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은 심석희가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 진술을 마치고 법원을 나오는 모습. 연합뉴스
쇼트트랙 스타 심석희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전 때 고의충돌로 최민정을 넘어뜨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은 심석희가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 진술을 마치고 법원을 나오는 모습. 연합뉴스

또 심석희는 베이징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 해당하는 2021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를 불과 이틀 앞두고 베이징에서 훈련 중인 최민정에게 '사과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올댓스포츠는 심석희의 지속적인 연락으로 최민정은 극심한 스트레를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댓스포츠의 구동회 대표이사는 "최민정의 입장에서는 경기를 앞두고 극심한 스트레스를 느낄 수밖에 없었으며, 이로 인해 경기에 전념할 수 없는 상황을 야기했다"며 "심석희는 최민정에 대한 지속적인 연락 시도와 사과 수용 요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최민정 측 요구에 대한 입장을 묻기 위해 심석희와 심석희 소속사 갤럭시아SM 측은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회는 전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고의 충돌 의혹을 받는 심석희를 직접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는 28일부터 시작해 연내에 마무리하기로 했다. 앞서 심석희는 소속사를 통해 '고의 충돌' 의혹을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