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노태우는 학살자라는 사실 불변, 국가장 반대"

입력 2021-10-28 19:41:22 수정 2021-10-28 19:41:15

인권운동사랑방, 천주교인권위 등 48개 인권단체도 '국가장 비판' 공동성명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의 결정에 따라 태극기는 조기로 걸어야하지만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역 정서에 따라 조기 게양을 하지 않기로 했다. 광주 지역 법원과 검찰, 경찰, 소방 등 관공서 역시 이날 오전까지 조기 게양을 하지 않았다가 광주시와 광주 소방본부를 제외한 기관들은 뒤늦게 조기 게양 방침을 정했다. 사진은 28일 오전 광주 주요 공공기관 앞 국기게양대에 조기가 아닌 평상시 모습으로 걸려있는 태극기의 모습.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일선 소방서, 광주시청, 일선 경찰서, 광주지검. 연합뉴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의 결정에 따라 태극기는 조기로 걸어야하지만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역 정서에 따라 조기 게양을 하지 않기로 했다. 광주 지역 법원과 검찰, 경찰, 소방 등 관공서 역시 이날 오전까지 조기 게양을 하지 않았다가 광주시와 광주 소방본부를 제외한 기관들은 뒤늦게 조기 게양 방침을 정했다. 사진은 28일 오전 광주 주요 공공기관 앞 국기게양대에 조기가 아닌 평상시 모습으로 걸려있는 태극기의 모습.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일선 소방서, 광주시청, 일선 경찰서, 광주지검. 연합뉴스

정부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葬)으로 치르기로 한 것을 두고 시민사회단체들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참여연대는 28일 입장을 내고 "정부가 노태우 씨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건 유감스러운 결정이다. 노태우 국가장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노태우 씨는 12·12 쿠데타 주범이자 5월 항쟁을 피로 진압한 학살자다. 가족이 추후 사과했지만 국가에 반역하고 시민들을 학살한 사실은 덮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이번 결정은 5·18 광주 민주항쟁을 헌법 전문에 반영해 쿠데타 세력에 의한 학살과 시민저항을 되새겨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정부 입장과도 배치된다"고 덧붙였다.

참여연대 외에도 인권운동사랑방, 천주교인권위원회 등 48개 인권단체들이 함께 성명을 냈다.

이들 단체는 "군사독재에 대한 역사의식도 없는 국가장은 반인권적 결정이자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일이다. 국가기관이 조기를 걸고 세금을 쓰면서 학살자 죽음을 애도한다는 것은 그의 범죄를 사해준다는 뜻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노태우의 공과를 운운한 것은 인권 의식과 역사의식이 없음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라며 "이는 윤석열 국민의 힘 대선예비후보가 전두환 공과를 운운하던 것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하면서 태극기는 조기로 걸어야 하지만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역 정서에 따라 조기 게양을 하지 않기로 했다.

광주 지역 법원과 검찰, 경찰, 소방 등 관공서도 이날 오전까지 조기 게양을 하지 않았다가 광주시와 광주 소방본부를 제외한 기관들은 뒤늦게 조기를 게양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