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尹 최후통첩' 보도에 "주접을 떨어놨던데"

입력 2021-11-25 12:54:54 수정 2021-11-25 12:54:47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면담한 뒤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면담한 뒤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선대위 합류를 놓고 장시간 협의를 벌이고 있는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이 전날 밤 있었던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만남과 관련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도 없다"며 일부 보도를 부인했다.

25일 김 전 위원장은 오전 광화문의 개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가급적이면 선대위가 정상으로 갈 수 있는 여건을 처음부터 만들겠다는 얘기지, 특별한 의미가 없다"며 "오늘도 어디 보니까 뭐 나한테 (윤 후보가)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신문에 주접을 떨어놨던데, 내가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주말 중 선대위 합류 관련 논의를 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자꾸 말을 만들어내면 서로 기분만 나빠지니까 질문들 하지 마라"며 잘라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나는 내 입장을 얘기했고, 거기에 대해서 내가 더 이상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면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거지 더 이상 내가 딴 얘기 하지 않는다. (김병준) 이 사람에 대해서 특별하게 내가 얘기한 것도 없고, 다 후보에게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선대위 2차 인선이 발표되는 데 대해선 "그건 자기네들끼리 하는 얘기지, 내가 관계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중진 의원들이 중심으로 선대위에 포진됐다는 지적에 대해선 "그건 자기네들이 만들었는데. 내가 뭐 일체 관여한 게 없는데"라고 말했다.

윤 후보의 결단을 기다리냐는 질문엔 "시간이 가는 거야 시간이 해결할 테니까, 시간 가는 걸 지켜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