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이 유사시 대만 도울 거라는 건 환상…자국 이익 밖에 생각 못 해"

입력 2022-01-13 10:23:47 수정 2022-01-13 10:23:40

美·日·대만 방위협정에는 "대만이 주제넘게 무력 독립 꾀해" 망상

대만이 독자 건조한 퉈장급 코르벳함이 7일 기룽항 인근 해역에서 열린 전투 대응 태세 점검 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자주국방을 외치는 차이잉원총통 정부는 2026년까지 7천억대만달러(약 25조5천억원)를 투입해 자국 군함은 스스로 건조한다는 '국함국조'(國艦國造) 정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만이 독자 건조한 퉈장급 코르벳함이 7일 기룽항 인근 해역에서 열린 전투 대응 태세 점검 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자주국방을 외치는 차이잉원총통 정부는 2026년까지 7천억대만달러(약 25조5천억원)를 투입해 자국 군함은 스스로 건조한다는 '국함국조'(國艦國造) 정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대만해협 유사(有事·전쟁이나 재해 등 긴급상황이 벌어지는 것)시 미국이 반드시 대만을 도울 것이라는 생각은 '환상'에 지나지 않는다며 대만에 대해서 압박공세를 펼치고 있다.

13일 관영 신화 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대만 판공실 주펑롄(朱鳳蓮) 대변인은 전날 "민진당(대만 집권당) 당국은 정치적 농간을 통해 대만 내부에서 '대만해협 유사시 미국이 반드시 도와준다'는 환상을 만들어내고 강화하는 데 익숙하다"고 말했다.

주 대변인은 "사실 미국이 진정으로 신경을 쓰는 것은 미국의 필요를 만족 시키고 자국 이익에 충실한 것이며, 대만의 이익과 대만 민중은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는 것을 대만 민중은 매우 분명히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6일 대만 남부 가오슝에서 군부대가 장갑차를 동원해 적 침공에 대비한 도시 방어 훈련을 하고 있다. 새해 첫날에도 중국 군용기가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하는 등 최근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대만 남부 가오슝에서 군부대가 장갑차를 동원해 적 침공에 대비한 도시 방어 훈련을 하고 있다. 새해 첫날에도 중국 군용기가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하는 등 최근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대만독립 세력이 전멸될 숙명은 역전될 수 없는 역사의 조류"라며 "민진당 당국이 외부세력과 연계해 무력으로 독립을 도모하는 것은 결코 실현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최근 대만이 모의 시가전 훈련을 실시하고, 미국과 일본이 대만을 수호하기 위한 방위 협력에 합의한 데 대해 "민진당 당국이 주제넘게 무력으로 독립을 꾀하는 망상을 하는 것은 대만 민중의 복지를 심각하게 해칠 뿐 아니라 대만 해협의 긴장과 혼란을 악화하고 대만 민중을 위험한 상황으로 내모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