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 금액 '1경5천조원' 기록한 LG에너지솔루션…공모가 최상단 30만원 확정

입력 2022-01-14 16:37:34 수정 2022-01-14 16:37:28

LG에너지솔루션의 최종 공모가가 30만원으로 확정됐다. 이달 말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을 앞둔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1경5천203조 원의 주문이 들어와 올해 최대 IPO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14일 LG에너지솔루션을 수요예측 결과를 공시했다. 이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가는 30만 원으로 확정됐다. 주당 희망공모가액(25만7천~30만 원)의 최상단이다.

수요예측에는 국내 기관 1천536곳, 해외 기관 452곳 등 총 1천988개 기관이 참여했다. 경쟁률은 유가증권시장 기업공개(IPO) 수요예측 역사상 최고 경쟁률인 2천23 대 1을 기록했다.

전체 주문 규모는 1경5천203조 원이다. '경(京)' 단위의 주문 규모가 모인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수요예측에 참여한 모든 기관투자자(가격을 제시하지 않은 일부 기관 제외)들은 주당 희망공모가액으로 최상단인 30만 원 이상을 제시했다. 일정 기간(15일~최대 6개월) 동안 주식을 팔지 않기로 하는 의무보유확약 신청 비율도 77.4%에 달했다.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권영수 부회장은 "글로벌 배터리 선도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의 지속적 미래 성장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해준 국내외 기관 투자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고객에게 신뢰받고 나아가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공모주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KB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청약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