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힘 본질 어디가나…선거 때 마다 北에 총 쏴달라 했던 집단이 누군데"

입력 2022-01-15 18:54:53 수정 2022-01-15 20:36:49

"모르면 점쟁이한테 물어볼 사람에게 나라 맡길거야?" 尹 비판 쏟아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가15일 "안보를 악용해 안보 포퓰리즘을 외치는 이 사람들에게 국가를 맡겨도 되겠느냐"며 윤석열 후보의 대북 '선제 타격' 발언과 국민의힘을 맹비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춘천 명동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북한을 선제타격하겠다고 협박해서 남북의 군사적 갈등이 격화되면 누가 손해를 보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국가안보는 어떤 경우에도 정략적으로 악용되면 안 된다"며 "북한에다가 선거 때 '총 쏴 달라, 그러면 돈 주겠다'고 제안한 집단이 누구였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이름만 바꿨을 뿐 한반도 갈등과 이산가족의 고통을 활용하고 이 나라의 미래를 훼손해 가며 정치적 이익을 추구했던 사람들"이라며 "이제 싹 분칠을 다시 해서 전혀 다른 모습인 척하지만 그 본질이 어디 가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 후보는 "과거 군사정권은 자신들의 지배 토대를 튼튼히 하겠다고 경상도와 전라도를 갈라 싸움시키고, 한쪽만 투자하고 소외시켰다"며 "지금 또 처절한 편 가르기, 보수우익 포퓰리즘이 고개를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남녀 편을 갈라 한쪽 편을 들고 다른 한쪽은 공격하는 것도 국민의 힘이라는 것이 이 후보의 주장이다. 그는 "(국민의힘이) 나라를 갈가리 찢으려고 하는 거냐"며 "이 퇴행적 정치 집단에 여러분이 부디 철퇴를 내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파하는 청년을 활용해 한쪽 편을 들며 아픈 상처를 긁어서 고통을 주며 내 이익을 챙기는 게 그게 사람이 할 일이 아니지 않느냐"라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또 윤 후보를 겨냥, "누군가를 제재하고 누군가를 후벼파고 누군가에게 복수하는 '복수혈전'이 아니라 우리나라가 어떻게 하면 이 위기를 뚫고 더 나은 나라를 만들지 고민해야 한다"며 "모르면 점쟁이한테 물어볼 사람한테 이 나라를 맡길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탄소 감축과 관련해서도 "정치 지도자는 고통스러운 길 맨 앞에 서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 (윤 후보는) 피하잖아요. 다 죽자는 얘기입니까. 이런 사람들에게 이 나라를 맡기면 미래가 없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춘천 거리연설에 앞서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과의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윤 후보를 향해 "정치적 이익을 위해 당리당략적으로 안보에 위해를 가하는 안보 포퓰리즘은 참으로 비난받아 마땅하고 경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