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 사진 보내 주면 안 죽을게" 여중생이 받은 군인 편지…진위여부 논란도

입력 2022-01-15 21:41:49 수정 2022-01-17 23:10:43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네이트판 캡쳐.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네이트판 캡쳐.

과거 군인에게 성적인 발언이 담긴 편지를 받았다는 한 누리꾼의 사연이 공개됐다. 강한 수위의 편지가 공분을 산 가운데 해당 편지가 조작된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돼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이번 위문편지 사건을 접하고 생각이 많아져 제가 중학생 때 군인한테 받은 편지를 공개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중학교 1학년 때 친구를 통해 우연히 한 남성을 알게 됐다고 밝힌 A씨는 "그가 나를 좋아한다면서 만나달라, 스킨십 허락해달라는 내용으로 괴롭히고 스토킹하다가 어느 순간 군대에 갔다"고 밝혔다.

A씨는 "중학교 2학년 시절에는 이 남성이 집 앞에 찾아와서 내가 나올 때까지 전화를 걸었고, 나갔더니 딸기 우유 5개와 빨간 편지를 주면서 가슴 키워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그러면서 "(군대에서 보낸) 편지를 읽고 경악해서 당장이라도 찢고 싶었는데 언젠가 또 연락이 오거나 괴롭히면 증거로 쓸 수 있을 거 같아서 안 버리고 지금까지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A씨는 이 남성이 작성했다고 한 빨간색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 말미에는 "조금이라도 오빠가 극단적 선택 안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 교복 입고 찍은 사진이랑 사복 원피스나 치마 입고 야하게 찍은 사진 보내줬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이어 "또 그거 보면서 한동안 버틸 수 있을 거다. 안 보내도 되는데 혹시나 하고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 남성은 당시 여중생인 A씨가 야한 사진을 찍어 보낼 것을 요구하면서 계속해서 '극단적인 선택'을 언급했다. 그는 "너무 힘들어서 네 생각이 더 난다. 지갑에 네 사진 넣어 갖고 왔는데 그거라도 없었으면 극단적 선택했을 것 같다"며 "너는 오빠 생각 한 번도 안 했겠지? 지금까지는 네 생각하면서 겨우 참았는데, 이러다가 상병 계급장 달기 전에 극단적 선택할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 "훈련소에서 너무 힘들어서 아침에 XX도 안 섰다. 휴가 나가서 너랑 스킨십이라도 내가 마음대로 하게 해주면 그나마 버티기 쉬울 텐데 저번에 키스하는 거랑 엉덩이 만지는 것도 못 하게 했는데 그럴 리가 없겠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밖에 있을 때는 그나마 괜찮았는데 군대 안에서 있으니까 아예 여자 자체를 못 보잖아. 그러니까 진짜 미치겠다. 키스하고 싶고 스킨십하고 싶고. 훈련하면서 발은 다 까져서 피나고. 힘들다"라고 성희롱적 발언을 이어갔다.

이 편지를 읽고 경악했다는 A씨는 "그때의 제가 너무 어렸다. 부모님께 말도 못 하고 아무것도 못 한 게 아직까지 후회된다"고 털어놨다. A씨는 "당시 스토킹 당할 때 미술학원 선생님께서 전화 대신 받아서 화내주시고 경고하는 등 도와주셨다"고 밝히면서 "편지를 증거로 몇 년간 가지고 있다가 이제야 세상에 꺼냈다. 조작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편지를 본 누리꾼들은 "이건 개인적인 일이지만 이러면서 위문편지를 그냥 놔두는 건 안될 일 같다", "요즘 군대 휴대폰도 다 쓰는데 뭔놈의 위문편지", "중학생한테 쓴 편지 맞느냐", "토 나올 것 같다", "이 사람 지금이라도 찾을 수 있나"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글이 글쓴이에 의해 조작된 것으로 남성혐오를 부추긴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증사진에 있는 편지지가 지난 2020년 포털 쇼핑 서비스를 시작한 신생업체의 것인데다, 글씨체 역시 남성보다는 여성에 더 가깝다는 것. 한 누리꾼은 "편지지 자체가 글쓴이가 중학생 때 받을 수 없었던 제품"이라며 "군대 위문 편지 이슈가 터지자마자 이런 글이 올라온 타이밍도 수상쩍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편지지의 선 개수도 다르고 업체의 로고도 다르다"며 "믿기 싫어하는 사람이 무턱대고 조작으로 선동을 한다'는취지로 거듭 진실임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