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이준석 징계하라…국힘·尹정부, 비리척결에 동참해야"

입력 2022-05-13 10:26:14 수정 2022-05-13 10:26:08

"국힘도 수술해야 민주당 비판 자격 생겨"…박완주 제명 조치와 비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국민의힘을 향해 "성 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라"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13일 경기도 수원의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공직자 비리 척결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은 이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며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같은 발언은 전날 불거진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에 대해 민주당은 빠르게 제명조치를 했지만, 국민의힘은 이 대표 의혹에 대한 조치를 지연시키고 있다는 지적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도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며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