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사망자 10만명 발생할 수도, 상황 심각"…감염병 전문가 전망

입력 2022-05-14 15:19:18 수정 2022-05-14 15:19:11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연합뉴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연합뉴스

감염병 전문가인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사망자는 10만명 이상 나올 수 있고, 확진자 규모는 100만명 이상 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 교수는 지난 13일 밤 CBS라디오 '한판승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초기 대응과 진단체계가 갖춰져 있지 않다 보니까 상황이 커진 다음에나 확인이 된 것 같아서 힘든 상황으로 가지 않을까 예상한다. 유행 규모가 너무 커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아마 4월 중순부터 유행이 시작된 것 같고, 중국 상황이 나빠지면서 중국을 통해 들어왔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면서 "이번 유행 상황에서 적어도 10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고 확진자 규모는 100만명 이상, 몇 백만명까지 될 수 있다는 예측 자료들이 (외국에서) 발표됐다"고 했다.

그는 "(북한은) 확진자 규모에 비해 사망자가 훨씬 많이 나올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아예 안 했고 의료체계가 갖춰진 게 없어서 사망률이 적어도 2~3%, 높게는 10%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 교수는 "북한의 상황이 심각하기 때문에 북한에 어떤 것이든 다 줘야 하는 상황"이라며 "치료 관련 영역에서는 산소 공급부터 시작해 치료 약재, 의료진 개인 보호구, 모듈형 병실 등 대거 공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을 통해 물자가 일부 들어가긴 했겠지만, 중국도 지금 봉쇄하고 난리 난 상황이라 물자 공급이 충분치 않다. 의료진이 써야 하는 개인 보호구나 마스크도 없을 가능성도 높다"며 "의료진이 감염되기 시작하면 의료 전체가 붕괴되는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의료진 보호책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의료진한테는 KF94나 N95를 보낸다면 일반 국민한테는 덴탈이나 KF-AD라는 비말 차단 마스크를 대량으로 보내줘야 유행도 막고 의료진도 보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3일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엔과 미국, 중국 등도 북한의 요청이 있을 경우 백신, 치료제, 마스크, 식량 등을 지원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