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XX들" "X팔려서"…윤 대통령, 미 의회 폄하발언 논란

입력 2022-09-22 10:47:17 수정 2022-09-22 14:38:05
  • 0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막말을 하는 모습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예상된다.

22일 MBC 등 보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이 XX들", "X팔려서" 등 막말을 했다.

현장 영상을 보면 윤 대통령은 행사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야당은 즉각 비판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과 관련해 "윤석열 정부의 빈손외교, 비굴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사고 외교로 국격이 크게 실추됐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