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여론조사서 빼달라 말라는 것 자체가 더 호들갑"

입력 2022-09-22 16:25:28 수정 2022-09-22 16:57:26
  • 0

이재명 수사 관련 "통상적인 범죄 수사라 생각"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2일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정치 지도자의 적합도 조사 대상에 본인이 들어간 것과 관련해 "제가 여기서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 말라는 것 자체가 오히려 더 호들갑을 떠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한 장관이 범보수권 1위를 차지했는데 집권 초기에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것이 옳은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한 장관은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고 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이고 대통령을 위하는 길'이라는 이 의원의 추가 질의에는 "그것이 정치적 도리까지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또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한 수사와 관련해선 "통상적인 범죄 수사라고 생각한다"며 "검경이 통상의 사건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장관은 또 법무부의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복구) 시행령에는 "법률이 위임한 범위 내에서 적법하게 시행령을 만든 것이고 그것이 지금 시행되고 있는 것이다. 법문을 넘어서는 입법 취지나 해석은 없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