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손길 138호]"어르신들께 지역 사회의 온정을!"

입력 2022-10-03 13:53:46 수정 2022-10-03 13:53:39
  • 0

이점숙 훈이네실비 대표

이점숙 훈이네 실비 대표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백서른여덟 번째 손길이 됐다. 가정복지회 제공
이점숙 훈이네 실비 대표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백서른여덟 번째 손길이 됐다. 가정복지회 제공

이점숙 훈이네실비 대표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손길'의 138번째 손길이 됐다.

대구 달서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이 대표는 지역 내 취약 어르신들이 건강한 노후생활을 보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귀한손길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형편이 넉넉해서 나눔을 실천하는 것이 아니라,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도 있다는 생각에 나눔에 참여하게 됐다"며 "나눔이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서 작은 일이라도 실천하는 게 나눔의 시작이자 기쁨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귀한 손길' 캠페인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국내외 저소득가정과 아동·청소년들에게 어제와 다른 내일을 설계할 수 있도록 꿈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부자(개인·단체·기업)는 가정복지회(053-287-0071)에서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