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세 몰린 러, 핵무기 사용 가능성 임박…"핵 확대 위협 매우 높아"

입력 2022-10-04 14:46:04 수정 2022-10-04 14:52:06
  • 0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모처에서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을 향해 BM-21 그라드 다연장 로켓포를 발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모처에서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을 향해 BM-21 그라드 다연장 로켓포를 발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린 가운데 핵무기 사용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의 핵 장비를 전담하는 부서의 열차가 우크라이나 국경을 향해 이동하는 모습이 지난 주말 사이 러시아 중부 지역에서 포착됐다.

폴란드의 국방 전문 분석가인 콘라트 무시카는 이 열차가 "러시아 국방부에서 핵 장비의 유지·관리, 수송, 부대 배치를 담당하는 제12총국과 연계돼 있다"며 서방 국가들에게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개입을 멈추라는 러시아의 경고라고 분석했다.

러시아의 핵 실험 준비 징후는 우크라이나 남부 흑해와 북극해에서 보인다. 한 영국 고위 소식통은 더 타임스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흑해에서 핵무기 사용 의지를 드러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움직임이 러시아의 무력시위일 가능성이 크지만, 푸틴 대통령이 실제로 우크라이나에서 전술핵을 사용하는 것이 불가능하지만은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극해에서 러시아의 핵 실험 가능성이 포착됐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가 회원국과 동맹국들에 러시아가 '종말의 무기'로 불리는 핵 탑재 어뢰 '포세이돈'을 실험할 계획을 갖고 있다는 첩보 보고서를 보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그러면서 포세이돈을 탑재한 러시아 잠수함 K-329 벨고로드가 북극해를 향해 출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탈리아 신문 라레푸블리카는 러시아 북극해의 카라해 지역에서 실험이 임박했다고 전했다.

핵무기 전문가인 앤드루 퍼터 레스터대 교수는 해당 핵잠수함이 단순한 수송 수단 아니라 다양한 전술적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핵무기를 실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영국 비정부기구 전략지정학위원회의 제임스 로저스 연구소장은 "러시아가 현재 내리는 의사 결정의 질을 고려할 때, 어느 선택지도 배제해서는 안 된다. 러시아는 점점 더 절박해지고 있다"고 했다. 케네스 맥켄지 주니어 전 미국 중부사령관도 "핵 확대의 위협이 매우 높다. 우리가 그것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러시아의 핵 실험과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한 징후는 러시아가 점령했던 우크라이나 동부·남부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수세에 몰린 가운데 나온 것이다. 우크라이나군은 최근 동부 루한스크에 이어 남부 헤르손주(州) 각지에서도 러시아에 빼앗긴 영토를 되찾아 가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이날 두차니를 비롯해 졸로타 발카, 아르한겔스케, 흐레셰체니우카, 셰르첸키우카, 오소코리우카, 미하일리우카 등 러시아가 점령했던 지역을 되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