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美·日 강한 규탄

입력 2022-10-04 16:04:00 수정 2022-10-04 18:40:23
  • 0

북한이 4일 오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합참)가 발표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부터 오늘까지 열흘 사이에 총 5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뉴스를 보고 있는 시민들. 연합뉴스
북한이 4일 오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합참)가 발표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부터 오늘까지 열흘 사이에 총 5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뉴스를 보고 있는 시민들. 연합뉴스

북한이 4일 오전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자 일본 열도는 충격에 빠졌고 동맹국인 미국은 규탄 입장을 냈다. 북한이 쏜 미사일이 일본을 지나간 것은 2017년 9월 이후 5년 만이다.

이날 오전 일본에서는 미사일이 지나간 지역 주민들이 한 때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고, 열차 운행이 일시 중단되는 곳도 있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직후 전국순간경보시스템인 J얼럿 등을 통해 곧바로 도발 사실을 발표했다. 이어 홋카이도와 아오모리현 주민에게 건물 안에 있거나 지하로 대피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폭거"로 규정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일련의 북한의 행동은 일본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국제사회 전체에 심각한 도전이다"라며 "관련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북한에 대해 엄중 항의하고 가장 강한 표현으로 비난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 역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도발을 규탄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애드리언 왓슨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미국은 일본을 넘어가는 장거리탄도미사일(long-range ballistic missile)을 발사한 북한의 위험하고 무모한 결정을 강하게 규탄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행동은 역내에 불안정을 초래하며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국제 안전 규범을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라고 비판했다.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미군 인도·태평양 사령부도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이런 행동을 강력히 규탄하며 북한에 불법적이고 불안정을 초래하는 추가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분단을 넘어'에 따르면 최근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지난달 활동이 증가한 정황이 포착됐다.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의 이 매체는 상업위성 화면을 토대로 지난달 19∼29일 이 같은 동향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3번 갱도에서는 핵실험 준비가 완료된 것으로 추정되며, 4번 갱도에서 새로운 작업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포착된 4번 갱도에서의 활동은 북한의 핵실험 역량이 확장됐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