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휴대전화 필름공장 화재, 14시간 만에 완진

입력 2022-10-05 08:24:33 수정 2022-10-05 08:24:27
  • 0

소방대원 3명 화상

4일 오후 경북 구미시 구포동 한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현재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중이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연합뉴스
4일 오후 경북 구미시 구포동 한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현재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중이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연합뉴스

경북 구미 휴대전화 유리 필름 제조공장에서 난 불이 14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초기 진화에 나섰던 소방대원 3명이 화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4일 오후 5시 25분쯤 구미시 구포동 한 휴대전화 유리 필름 제조업체에서 불이 나 5일 오전 7시 16분쯤 진화됐다.

불이 난 건물 규모가 3만여㎡로 큰 데다 포크레인으로 공장 내부에 적재된 물품들을 뒤집어가며 불을 꺼야 하는 상황이어서 진화에 시간이 걸렸다.

화재 당시 공장 직원들은 모두 대피했으나 소방대원 3명이 불길을 잡는 과정에서 가벼운 화상을 입었다.

앞서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를 출동하는 대응 1단계와 인접 소방서 인력과 장비까지 투입하는 대응 2단계를 잇달아 발령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장비 100여 대와 인력 500여 명을 투입해 9시간 만인 5일 오전 2시 32분쯤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와 인명 수색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