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호포 드디어 터졌다' 에런 저지, AL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 깨…MVP 향해 성큼

입력 2022-10-05 09:55:43 수정 2022-10-05 09:55:32
  • 0

약물 낙인 본즈·맥과이어·소사 이어 MLB 4번째 대기록…팬들 "클린 홈런왕"

뉴욕양키스 에런 저지의 타격 장면. USA투데이=연합뉴스
뉴욕양키스 에런 저지의 타격 장면. USA투데이=연합뉴스

'클린 홈런왕'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시즌 62호포를 때렸다.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AL)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이다.

저지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6경기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지난달 29일 61호를 친 후 상대투수들의 집중 견제에 시달렸던 저지는 이날 1회 선두타자로 나서 텍사스 선발 제주스 티노코의 시속 142㎞ 슬라이더를 공략해 왼쪽 담을 넘겼다.

이 홈런으로 저지는 팀 선배인 로저 매리스가 1961년에 세운 양키스 소속 최다 홈런이자, AL 기록이었던 61홈런을 넘어섰다.

메이저리그(MLB) 146년 역사상 한 시즌 62홈런을 친 선수는 저지가 4번째다.

앞서 배리 본즈(2001년 73개), 마크 맥과이어(1998년 70개·1999년 65개), 새미 소사(1998년 66개·1999년 63개·2001년 64개)가 해냈다. 이들은 모두 내셔널리그(NL)소속. 하지만 본즈와 맥과이어, 소사는 금지 약물을 복용해 몸집과 장타력을 키워 이를 달성했다는 낙인이 찍혀 있다.

이로 인해 현지 팬들은 저지가 약물에 의존하지 않은 깨끗한 타자라는 점에서 그를 '클린 홈런왕'이라 부르며 환호한다.

새로운 역사를 쓴 저지의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 수상 가능성도 한층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