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직장 내 괴롭힘 신고 3위 수준

입력 2022-10-05 16:17:02 수정 2022-10-05 22:02:09
  • 0

한전·한전KPS 공동 1위

정일영 의원
정일영 의원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3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공공기관 내 괴롭힘이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에 본사를 둔 한국가스공사는 3위 수준의 신고 건수가 접수됐다.

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이 고용노동부를 통해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을 전수조사한 결과, 60개 공공기관 중 32곳에서 81건의 직장 내 괴롭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신고가 들어온 사업장은 한국전력공사와 한전KPS로 각각 10건의 신고가 접수돼 공동 1위였다. 이어 한국가스공사가 8건으로 3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7건, 공영홈쇼핑 4건 순으로 불명예를 안았다.

고용노동부가 법 위반이 없음을 확인한 경우를 제외하면 한국전력공사 8건, 한전KPS 7건, 한국가스공사 6건의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

이중 신고자 본인이 직접 신고를 취하한 경우를 빼면 한전KPS의 직장 내 괴롭힘이 5건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전력공사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각각 4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정일영 의원은 "공공기관 조직문화를 고려하면 신고로 이어지지 않은 직장 내 괴롭힘은 더 많을 가능성이 높다"며 "산업부‧중기부 산하 공공기관은 인원과 지역별 조직이 많은 점을 고려해, 현장에서 개별 근로자를 존중하지 않는 문화가 남아있지는 않는지 주무 중앙부처가 꼼꼼히 살펴야 한다. 반복된 신고가 접수되는 기관에 대해서는 엄중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