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평일 휴업, 대구도 검토…전통시장 등 설득 과제

입력 2022-10-05 18:13:52 수정 2022-10-05 20:39:42
  • 0

'전국 51곳' 평일 휴업…규제 완화 시범 실시안 마련 시사
洪 시장, 국무조정실장과 논의…연말까지 상권 영향 분석 방침

지난 8월 대구 중구 서문시장 관문에 '대형마트 의무휴무제 폐지는 전통시장의 고통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내걸려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지난 8월 대구 중구 서문시장 관문에 '대형마트 의무휴무제 폐지는 전통시장의 고통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내걸려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대형마트의 주말 영업 제한 족쇄 풀릴까?'

홍준표 대구시장이 5일 대구 소재 대형마트 휴일 의무휴업을 평일 휴업으로 변경하는 문제에 긍정적 견해를 밝혔다.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합의를 끌어내야 하는 숙제가 있는 만큼 관련 논의가 어떻게 귀결될지 유통가의 관심이 쏠린다.

홍준표 대구시장과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대구에서 오찬 간담회를 갖고 정부가 추진 중인 대형마트 영업 규제 완화와 관련한 상생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방 실장은 이 자리에서 "이 문제에 대해 대구시의 적극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고, 홍 시장은 "주말 영업을 금지하고 있는 현행 방식에서 주중에 휴무하는 걸로 변경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함께 자리한 이종헌 대구시 정책총괄단장은 "대형마트 의무 휴업은 구·군 단체장의 권한이어서 대구시가 구·군을 비롯해 전통시장 상인 등 이해 관계자와 상생 방안을 놓고 협의를 거쳐 시범 추진안을 마련해 보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대구 소재 대형마트의 주말 영업 허용 문제가 거론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민선 8기 대구시장직 인수위원회가 홍 시장에게 정책 제안을 했고, 전임 권영진 시장 때인 민선 7기 대구시에서도 검토했던 사안이다. 지난 연말 일부 상인단체가 의무 휴업일을 일요일에서 평일인 수요일로 변경하는 '유통 상생 협력' 방안을 시에 제안하면서다.

이에 시는 객관적 자료가 확보돼야 실제 의무휴업일 지정 및 제한 권한이 있는 기초자치단체에 전통시장, 소상공인 등과 협의를 요청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7월부터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에 주변 상권 매출 변동 관련 빅데이터를 수집해 올 연말까지 분석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실제 권한은 기초단체에 있지만, 시민 편의 차원에서라도 광역시 전역이 같은 의무 휴업일을 갖는 게 좋다는 의견에 따라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처음으로 대구가 종합적 검토에 들어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사진 오른쪽)과 방문규 대통령실 국무조정실장(사진 왼쪽)은 5일 대구시가 추진 중인 '맑은물 하이웨이' 사업 등을 두고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대구시 제공.
홍준표 대구시장(사진 오른쪽)과 방문규 대통령실 국무조정실장(사진 왼쪽)은 5일 대구시가 추진 중인 '맑은물 하이웨이' 사업 등을 두고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대구시 제공.

빅데이터 분석이 주말 영업 제한을 평일로 바꿔도 무방하다는 쪽으로 결론이 나더라도 향후 과정이 순탄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앞서 시가 올 초 소상공인들의 의견을 취합한 결과 반대 의견이 적잖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대구 동성로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한 소상공인도 "대형마트의 주말 휴무가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매출에 큰 도움을 주는데 이걸 평일로 돌리면 장사가 더욱 안 될까 걱정된다"며 "소상공인의 이야기도 듣고 적절한 타협점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평일에 의무 휴업을 하는 곳은 울산 중·남·북구 등 35곳이 있다. 이해당사자들이 자율적으로 평일 휴무를 하는 지역도 16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