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아니면 말고 식 폭로' 확인되자…정치권 "문책해야" 맹폭

입력 2022-11-24 16:27:39 수정 2022-11-24 21:12:24
  • 0

경찰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 폭로자 거짓말 확인, 여당 "더 이상 공인의 지위에 있어서는 안 되는 인물" 의원직 사퇴 요구
김 의원 "다시 그날로 돌아가도 질문할 것"해명에 민주당 내부에서도 '당 차원 사과와 문책 불가피' 목소리 나와

국민의힘 태영호·장동혁 의원이 16일 국회 의안과에 김의겸 장경태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태영호·장동혁 의원이 16일 국회 의안과에 김의겸 장경태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질적인 병폐로 지적돼 온 국회의원의 아니면 말고 식 폭로에 대한 철저한 책임추궁이 필요하다는 주문이 쏟아지고 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제기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로펌 소속 변호사 30여 명과 술자리를 함께했다'는 이른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이 한 달 만에 거짓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김 의원의 무분별한 폭로가 국민들의 정치 불신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소속 정당 차원의 사과와 김 의원에 대한 문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4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당일 술자리를 함께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A씨를 조사하면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해 A씨가 술자리가 있었다는 날 자정을 넘긴 시각에 해당 술집에 없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A씨가 그 시각에 함께 있었던 사람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논란의 장본인인 김 의원은 "당사자의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김 의원은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자 여당에선 김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전주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오전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 의원은) 국감장에서 대국민 거짓말 잔치를 한 셈"이라며 "아니면 말고 식 폭로를 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더 이상 공인의 지위에 있어서는 안 되는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도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거짓말을 입에 달고 사는 '흑석거사' 김의겸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아니면 말고 식으로 떠들어대며 국민을 갈라치고 생사람 잡는 일에만 골몰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일갈했다.

특히 김 의원이 해당 발언을 내놓은 뒤 민주당이 이를 두둔하고 논란 확산에 힘을 보탠 잘못도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요구도 터져 나왔다. 논란이 불거진 후 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피해자 코스프레 하지 말고 대통령의 퇴근 이후 활동 내역부터 공개하라'고 했고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사실이면 제2의 국정농단에 해당할 만큼 엄청난 사건"이라고 지원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이런 가짜뉴스가 민주당을 장악하고 판을 치는 데에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주장했다.

상황이 이렇자 민주당 내부에서도 당 차원의 공식사과와 김 의원의 국회윤리위원회 제소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시 김 의원의 발언 이후 당내에서 '헛발질'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모두 묵살됐다"며 "당 차원의 사과와 김 의원에 대한 문책을 통해 서둘러 악재를 털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