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아쉽지만 소정의 성과, 손흥민·이강인 "'가나전' 더 준비해서 좋은 결과 보여드릴 것"

입력 2022-11-25 00:17:29 수정 2022-11-29 16:48:37
  • 0

이강인 월드컵 데뷔 무대, 24일 우루과이전 후반 30분 교체 투입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반 교체로 월드컵 첫 무대를 밟은 이강인이 우루과이의 마티아스 비냐와 공중 경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반 교체로 월드컵 첫 무대를 밟은 이강인이 우루과이의 마티아스 비냐와 공중 경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이번 월드컵 데뷔 무대를 가진 이강인이 다음 가나전에서 더 준비해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은 끝에 0대 0 무승부로 각각 승점 1점씩을 가져갔다. 축구 강국 우루과이를 상대로 한국은 비교적 잘 싸웠다.

특히 이날 손흥민은 안와골절이라는 부상을 입은 뒤 3주만에 재활에 성공, 비록 마스크를 쓰긴했지만 풀타임 경기를 뛰었고 이강인은 월드컵 데뷔 무대에서 침착한 플레이로 깊은 인상을 남기는 등 성과도 남겼다.

손흥민은 우루과이전을 마치고 "이번 경기는 아쉽지만 함께 잘 싸워주었다. 남은 경기에서도 같이 경쟁하고 싸워줄 수 있는 좋은 모습 보여드릴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친 부위는 괜찮다. 최대한 신경안쓰려고 했다. 3주만에 처음 경기에 나섰는데 팀 동료들이 잘 도와줘서 승점 1점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6강까지 남은 두 경기동안 모든 것을 쏟아부을 수 있도록 하겠다. 가나 선수들은 체격적으로 더 좋고 상당히 스피드가 빠른 팀이다. 잘 준비해 경기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 후반 30분 나상호와 교체돼 이번 카타르 월드컵 들어 처음 그라운드를 밟은 이강인은 투입됨과 동시에 좋은 움직임을 펼치며 경기의 흐름을 바꾸기도 했다.

이강인은 "(우루과이를) 직접 상대해보니 경기부터 강한 상대였다. 제가 막내였기 때문에 얘기했다시피 결과가 아쉽고 다음 경기는 좋은 결과 나오도록하겠다. 한 팀이 될 수있었던 경기였지만 아쉬움도 남았다. 다음 경기는 잘 준비해서 더 좋은 결과 가지고 올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선수로서 항상 경기를 뛰고 싶은 마음이었다. 기대를 하며 기회를 노리고 있다. 기회가 왔을 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직접 경험해보니 월드컵은 재밌다. 최선을 다해 팀을 도우려고 했다. 가나전 역시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지만 이번 경기처럼 한 팀으로 더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을 남겼다.

손흥민과 이강인은 늦은 시간까지 응원을해준 팬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도 남겼다.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열띤 응원에 감사드린다. 우리 선수단 및 코칭스태프 모두가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 좋은 활약 보여드리겠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