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무승 대구FC, 만원 관중 앞에서 전북과 맞대결

입력 2023-03-17 15:16:31 수정 2023-03-17 19:04:41
  • 0

K리그 최고수준 포백과 '한 방'으로 승리 노린다
최근 10경기 중 7승 거둔 전북…조규성 등 호화 공격진 보유

지난 11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라운드 강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대구 에드가가 헤더 슛을 시도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지난 11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라운드 강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대구 에드가가 헤더 슛을 시도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프로축구 대구FC가 만원 관중 앞에서 '대어' 전북현대 사냥에 나선다.

대구와 전북은 19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3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홈 팀 대구는 답답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개막 후 3경기 2무 1패로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기 때문. 승리를 눈앞에 두고 놓치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특히 직전 강원 원정경기에서는 세라토의 자책골로 무승부를 거두고 말았다.

첫 승 신고가 늦어질수록 리그 레이스의 부담이 커진다. 지난 시즌에도 경기 막판 실점으로 승점을 헌납하는 일이 잦아지자, 결국 강등 위기까지 추락했던 대구다. 당시의 아픔을 기억하는 대구 팬들 입장에서는 허망한 실수로 승점을 날리는 일은 더 이상 용납하기 어려울 터다.

이번에 상대할 전북은 대구가 전력을 쏟아도 승리를 장담키 어렵다. K리그 정통의 강호인 전북은 대구를 상대로 통산 30승 12무 9패를 거뒀다. 최근 10경기로 좁혀도 7승 2무 1패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북의 강점은 호화 공격진을 바탕으로 한 무시무시한 화력이다. 최전방에는 월드컵 스타 조규성이 버티고 있고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문선민과 송민규가 양 날개에서 상대 수비진을 헤집어놓는다. 특히 문선민은 직전 광주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다.

그렇다고 수비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얘기는 아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대구에서 이적한 중앙 수비수 정태욱을 비롯해 김진수, 홍정호, 김문환이 형성하는 포백은 K리그 최고 수준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물론 대구도 한 방이 있다. 대구는 지난 3경기에서 4골을 터트렸는데 대부분이 세트피스 상황에서 나왔다. 어려운 상황에도 대구의 주요 득점 루트인 세트피스는 여전히 살아있는 셈. 수비를 두텁게 하고 한 방을 노린다면 전북을 잡지 못할 이유도 없다. 강원전에서 복귀골을 신고한 '장신 폭격기' 에드가의 부활도 이런 희망에 힘을 실어준다.

대구가 전북전 승리를 노려야 하는 또 다른 이유는 팬들이다. 경기를 한참 앞둔 13일 DGB대구은행파크 전석이 매진됐다. 대구의 홈 경기 매진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그만큼 첫 승에 대한 팬들의 기대와 바람이 큰 상황이라고 풀이된다.

한편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이날 전북전에는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안드레아스 헤어초크 수석코치 등 코칭스태프 등이 참관한다. K리그에서 뛰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기량과 몸 상태를 점검하기 위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