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패스트푸드점에 "정의에 가득한 청년 파파라치" 현수막…불법주정차 신고자 조리돌림

입력 2023-03-19 20:57:16 수정 2023-03-19 20:57:08
  • 0

대구 동성로의 한 패스트푸드점 앞 도로에 불법 주정차 차량 신고자를 조롱하는 현수막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구 동성로 인근 도로에 설치된 현수막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대구 동성로의 한 패스트푸드점 앞 도로에 불법 주정차 차량 신고자를 조롱하는 현수막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구 동성로 인근 도로에 설치된 현수막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대구 동성로의 한 패스트푸드점 앞 도로에 불법 주정차 차량 신고자를 조롱하는 현수막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구 동성로 인근 도로에 설치된 현수막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현수막에는 "이 장소는 나라를 구하는 불타는 열정과 정의에 가득한 대한민국의 젊은 청년 아이가 패스트푸드점에서 손님을 가장해 여러 달째 노트북과 휴대전화 2대를 무기로 파파라치가 됐다"고 쓰여 있다.

이어 "국민신문고, 중부경찰서, 중구청에 신고하고 있으니 7만8천원의 뚜껑 열리는 과태료 범칙금을 내지 않으려면 엄청난 주의가 필요하다"며 "잠시 주차, 정차, 진입 절대 금지"라고 안내했다.

신고자를 비꼰 듯한 현수막은 도로교통법 위반 신고를 당한 운전자들 항의에 건물 입주자가 내건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면서 현수막 문구 속 신고자를 본인으로 소개한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화제가 됐다. 그는 지난 1월 30일부터 지난 10일까지 모두 535건을 신고했다고 스스로를 소개하며 "98%가 차, 2% 정도가 오토바이"라며 "주정차보다는 불법 역주행이 엄청 많다. 경찰차도 역주행으로 들어온다"고 주장했다.

A씨는 "많은 사람이 신고하는 걸 보고 '나도 신고해야지' 했는데 시간 때우러 가던 패스트푸드점에서 보니 일방통행인데 역주행하는 사람이 많더라"라며 "이제 더는 신고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법 저지른 사람은 당당하고 뻔뻔한데 그걸 신고한 자신은 나쁜 놈이 되어 있었다"며 "불법주차 신고하다 폭행당했을 때 경찰들 반응이 '굳이 신고해서 맞냐'였고, 합의 때문에 찾은 병원에서도 나이 많은 사람 신고한 제 잘못이라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했다.

또 "아무도 내 편은 없었다"며 "이제 신고 안 하고 패스트푸드점도 안 간다"고 강조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현수막도 불법", "옳은 일을 해도 나쁜 놈이 되는 세상"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