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사슬 두른 채 주인님 명령 기다리는 '가상 노예'…흑인들 또 울렸다

입력 2023-05-26 10:24:54 수정 2023-05-26 10:34:26

브라질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올라온 시뮬레이터 게임, 논란 확산되자 삭제

브라질 게임 '노예제도 시뮬레이터' 실행 화면 캡처
브라질 게임 '노예제도 시뮬레이터' 실행 화면 캡처

과거 미국과 더불어 강력한 노예제를 시행한 브라질에서 이와 관련된 게임 어플리케이션(앱)이 출시돼 사용자들의 공분을 샀다.

25일(현지시간) 현지 일간지와 CNN브라질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노예제도 시뮬레이터'라는 게임이 올라왔다.

게임 방식은 사용자가 '폭군' 또는 '해방자' 중 원하는 '주인 성향'을 선택한 뒤 가상의 노예를 소유한 채 노동을 시키거나 다른 노예와 교환 또는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설정했다.

최근까지 미성년자를 포함해 누구나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었던 이 앱은 출시 한 달여만에 1천회 정도 다운로드 된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흑인으로 구현된 노예가 목과 손목, 발목에 쇠사슬 등을 두른 채 사용자의 명령을 기다리는 방식이 폭력성을 가중하고 인종차별을 부추긴다는 점.

이에 제작사 측은 오락 목적으로 만들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형태로든 노예제를 반대하고 비난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구글은 논란이 확산되자 24일 오후 이 앱을 삭제 조치했다.

구글 측은 성명을 통해 "인종이나 민족을 기반으로 개인이나 집단에 대한 폭력을 조장하거나 증오심을 조장하는 앱은 허용되지 않는다"며 "정책 위반 사안이 확인되면 적절한 조처를 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