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신간 낸 김제동 "내가 뭘 하면 시끄러워 추천사 써준 유재석·이효리 고맙고 미안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이 신간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의 추천사를 써준 유재석, 이효리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김제동은 26일 오전 11시 유튜브 공원생활을 통해 신간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 출간 기념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내가 뭘 하면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지만, 조금씩 시끄럽다. 내가 뭔가를 하면 그 자체가 다른 의미로 읽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그런 분들까지 포함해 함께 이야기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 과정에서 늘 시끄러워서. 추천사 써준 효리씨에세 시끄럽게 해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주위 사람들에게 피해 갈까 봐 늘 미안하고 고민 될 때가 있다"며 (이효리에게) 전화 해서 '괜히 나 때문에 너까지 시끄럽게 해서 미안하다 했더니 '여기 촌이라 잘 안들려'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서로 자주 만나지 못해도 위안이 되는 사이가 있고, 그런 말 한마디 속에서 살아갈 힘이 되는 사이가 있지 않나"면서 "여러분에게 이 책이 그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제동은 유튜브 방송에 낯설어하며 "사람들과 쌍방향으로 이야기하는 게 버릇되어 카메라 보고 이야기하려니 어색하다. 옛날사람이라 그런가 보다"면서 "요즘 가방을 선물로 만들어 드리려고 재봉틀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가방을 구입하고 싶다는 누리꾼 요청이 쇄도하자 김제동은 "가방은 비매품"이라면서도 "온기 프로젝트(온라인 기기 나눔을 통해 학습권을 보장하자는 취지의 프로젝트)를 했었는데, 일주일에 서너개는 만들 수 있겠더라. 목도리와 가방을 함께 판매해 프로젝트에 보탤까 한다"고 밝혔다.

가방 가격 등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김제동은 "내가 첫번째로 먼저 받은 인세는 그쪽(온기 프로젝트)로 먼저 보냈다. 그래서 나는 여러분들에게 부담을 가질 필요는 없는 것 같다. 돈 받고 하는 일이 아니니까"라며 인세 기부를 언급했다.

또 김제동은 "(지금 하고 있는) 유튜브 출연료도 없으니 마음이 편하다"고 너스레, 앞서 이슈가 됐던 고액 출연료 논란을 에둘러 언급했다.

한편,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은 김제동이 이 시대 가장 주목 받는 전문가 7인을 만나 나눈 인터뷰를 담은 책이다.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 건축가 유현준 교수, 천문학자 심채경 박사, 경제전문가 이원재 대표, 뇌과학자 정재승 교수, 국립과천과학관 이정모 관장, 대중문화평론가 김창남 교수와의 대담을 담고 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문화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