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 칠곡신협 직원 전화금융사기 예방해 경찰로부터 감사장 받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구 칠곡신협이 직원이 조합원의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막았다. 이에 강북경찰서를 감사장을 전달했다. 대구 칠곡신협 제공 대구 칠곡신협이 직원이 조합원의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막았다. 이에 강북경찰서를 감사장을 전달했다. 대구 칠곡신협 제공

대구 칠곡신협(이사장 박정규)은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한 공로를 인정받아 강북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칠곡신협 직원은 지난 11일 오전 11시쯤 한 조합원이 예금 2천600만원의 중도해지와 인출을 요청하자 의아하게 여겼다. 사용 용처를 물었지만 불안한 표정으로 대답을 피했다. 그러자 직원은 평소 교육받은 금융사기 예방 진단표를 설명했다.

그제야 조합원은 "딸이 보증을 잘못 서서 감금됐다, 딸을 살리고 싶으면 당장 돈을 입금하라"는 협박 전화를 받았고 털어놓았다. 이에 직원은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경찰에 신고해 피해를 예방했다.

박정규 칠곡신협 이사장은 "평소 전화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철저히 하고 있다. 앞으로 더 세심한 관리와 발 빠른 대처로 범죄 피해를 막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