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상수도본부 석연찮은 납품업체 선정 과정, 외부 전문가에 판단 맡기기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객관·중립적인 심의의 구성해 계약 방식 적절성 검토

대구상수도사업본부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상수도사업본부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상수도사업본부(이하 상수도본부) 가창정수사업소가 퇴직 공무원이 근무하는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으려다 경쟁입찰로 변경(매일신문 6월 7일자 6면)한 것과 관련, 상수도본부가 외부 전문가로 꾸려진 심의위원회를 통해 적정성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상수도본부는 오는 17일 외부 전문가 5명과 대구시 감사관실 및 신기술심사과 관계자 등 7명으로 구성된 계약방법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를 열 예정이다. 심의위는 이날 납품업체 선정 과정, 수의계약 및 제한경쟁입찰 방식의 장·단점을 파악한다.

가창정수사업소 관계자도 추진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 응답에 나서기로 했다. 심의위는 물의를 빚었던 가창정수사업소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상수도본부는 심의위에서 결정하는 계약 방식에 따라 향후 납품업체 선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납품 계약이 이뤄진 뒤에는 수의계약 추진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검토할 방침이다.

상수도본부 관계자는 "수의계약이나 경쟁입찰방식 모두 법적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문제를 제기한 특허 보유업체 주장에도 일리가 있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심의위에 판단을 맡기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가창정수사업소는 지난 4월 정수설비인 응집기 납품 계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특허 보유업체를 배제하고 납품 실적이 없는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으려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업체에는 퇴직 공무원 2명이 근무하고 있다.

더구나 가창정수사업소는 수의계약이 여의치 않자 특허 보유업체의 시방서를 토대로 조달청에 경쟁입찰 공고를 요청해 논란을 빚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