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외벌이 가구가 맞벌이 가구보다 자녀 수 많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한화생명 가입자 정보분석…"월소득의 3.7∼4.8% 보험료로 납입"

부부가 모두 돈을 버는 '맞벌이 가구'는 월평균 소득이 765만원, 1명만 돈을 버는 '외벌이 가구'는 529만원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화생명[088350]은 자사 30∼40대 가입자 약 180만명의 정보를 분석해보니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가구당 자녀는 맞벌이가 1.08명, 외벌이가 1.26명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은 "직장과 육아를 함께해야 하는 맞벌이 가정의 육아에 대한 부담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맞벌이 가구는 월 소득의 3.65%(27만9천225원)를, 외벌이 가구는 4.82%(25만4천978원)를 보험료로 지출했다. 맞벌이와 외벌이의 보험료 지출 규모가 비슷한 셈인데, "외벌이 가구가 보험의 필요성을 더 느낀 결과로 보인다"고 한화생명은 말했다.

소득 하위 그룹(맞벌이 연 7천만원 이하, 외벌이 연 4천만원 이하)은 외벌이 가정이 더 많은 보험료를 납입했다. 중위 그룹(맞벌이 8천만∼1억1천만원, 외벌이 5천만∼1억원)도 마찬가지였다. 상위 그룹만 맞벌이의 보험료 납입액이 더 많았다.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과 신용대출을 써 본 경험은 소득 하위 그룹에서 외벌이가, 소득 상위 그룹은 맞벌이가 더 많았다.

전반적으로 소득이 높을수록 보험계약대출과 신용대출의 활용 경험이 줄었다. 반면 부동산 관련 대출은 소득이 높을수록 활용 경험이 늘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