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우한 폐렴' 우려에 금융시장 흔들…코스피 2천240선으로 후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우한(武漢)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바이러스에 대한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 금융·외환시장이 크게 흔들렸다.

2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1.12포인트(0.93%) 내린 2천246.13으로 큰 폭 하락 마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우한 폐렴' 확진자가 늘어났다고 발표하고 발병지를 한시적으로 봉쇄하는 조치를 하면서 한국 증시에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산 자동차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언급하면서 유럽 주가지수가 하락한 점도 투자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코스닥지수 역시 전 거래일보다 2.68포인트(0.39%) 내린 685.57로 마감했다.

불안감이 증가하면서 환율은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달러당 4.1원 오른 1천168.7원에 마감했다. 여기에다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 약세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폭을 더 키웠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