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6·13 지방선거]전국교육감 선거, 진보 성향 후보들 압승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전국 17곳 중 14곳 진보 성향 교육감, 대구, 울산 여성 교육감 2명 탄생

6`13 전국 시·도 교육감 선거에서 진보 성향 후보들이 전국적으로 압승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7곳 중 14곳에서 진보 성향 후보가 선전했다. 여성 교육감은 대구와 울산 두 곳에서 탄생했다.

서울에서는 진보 성향의 조희연 당선인이 보수 성향인 박선영 후보를, 경기에서는 진보 성향인 이재정 당선인이 임해규 후보를 큰 표 차이로 앞섰다. 인천에서는 진보 성향의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출신인 도성훈 당선인이 보수 성향인 고승의, 최순자 후보를 앞질렀다.

부산에서는 진보 성향 김석준 당선인이 보수 성향의 김성진 후보를 제쳤고, 현재 보수 교육감이 재직 중인 울산에서는 진보 성향의 노옥희 당선인이 1위를 차지했다.

세종에서는 진보 성향이자 현 교육감인 최교진 당선인이, 강원에서는 진보 성향의 민병희 당선인이 득표에서 앞섰다.

충북 역시 현직 교육감이자 진보에 속하는 김병우 당선인이 1위를 차지했고, 충남에서는 김지철 당선인이 서거석 후보보다 우세했다.

전남에서는 장석웅 당선인이 같은 진보 성향의 고석규 후보를, 광주에서는 현직 교육감인 장휘국 당선인이 이정선 후보를 제쳤다. 제주교육감 선거에서 역시 진보 성향인 이석문 당선인이 박빙의 승부를 벌여 승리를 거뒀다.

반면 대구경북을 비롯해 대전 등 불과 3곳에서만 보수 성향의 후보가 선택받았다. 대전에서는 현직 교육감이자 보수로 분류되는 설동호 당선인과 진보 성향인 성광진 후보가 접전을 벌인 끝에 설 당선인이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번 시도 교육감 선거에서도 '현직 프리미엄'의 효과가 다시 확인됐다. 현직 교육감 가운데 진보 성향 11명, 보수 성향 1명 등 모두 12명이 이번 선거에 또 다시 출마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선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