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척추 관절 클리닉] 나도 모르게 휘어진 허리 '특발성 척추측만증'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이용하지 않고서는 업무가 이루어지지 않을 정도로 스마트 기기가 우리 생활 깊숙이 침투해 있다. 문제는 사용 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바르지 못한 자세를 오래 유지함으로써 여러 가지 질병을 초래한다.

척추는 우리의 몸을 지탱하고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잘못된 자세로 척추가 무너지면 신체 균형이 무너질 수밖에 없다. 성장기 어린이, 청소년뿐만 아니라 성인들까지 허리 불편함을 초래하는 '척추 측만증'에 대해 알아보자.

척추측만증 환자와 가족들은 치료에 어려움을 호소하며 병원 이곳저곳을 다니시는 분들이 많다.

척추 측만증은 대표적인 척추변형의 하나로, 종류도 다양한데 가장 흔한 형태가 특별한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척추 측만증'입니다. 사춘기 전후의 학생들에게서 주로 나타나는 특발성 척추 측만증은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잘 모르고 지내다가 변형이 상당히 진행되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등이 옆으로 구부러지고 어깨나 골반의 높이가 달라지거나 한쪽 가슴이나 엉덩이가 튀어나온 것을 우연히 발견하는 것이다.

통증이나 피곤함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어린 자녀에 대한 더욱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

척추 측만증은 외관상의 문제도 중요하지만 휜 채로 방치할 경우, 요통부터 시작해 생활의 불편함을 초래하고, 심하게는 하지 신경 이상을 일으켜 수술에 필요한 상태까지도 갈 수가 있다. 휘어진 각도가 심한 경우에는 갈비뼈가 골반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성인이 된 이후에는 퇴행성 관절염에 의한 요통이 나타날 수도 있어 위험하다. 나아가 변형이 심한 경우에는 주위 장기의 기능장애도 초래할 수 있다.

척추 측만증은 먼저 허리의 중심선이 휘어져있거나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거나, 어깨의 높이가 차이가 날 경우 골반이 평행하지 않고 기울어져 있을 경우를 의심해 볼 수 있다. 다음으로는 몸통의 휘어지는 여부를 판단하는 등신대 검사를 시행해 볼 수 있고, 더 정확한 척추 이상 유무를 확인해보기 위해서는 영상학적 검사를 살펴야 한다.

전신 척추 X-ray검사를 통해 정상보다 10도 이상 휘어있으면 척추측만증으로 진단한다. 휘어진 각도가 작은 초기에 발견하면 비수술적인 치료인 도수치료로 충분히 호전 가능하다.

20~45도 미만의 2단계 정도가 되면 운동치료와 보조기 착용으로 경과를 지켜본다. 척추측만증 증상을 방치하게 괴면 심각한 2차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지는데 척추가 휘어지거나 전신 체형 불균형을 유발하는 케이스가 가장 많고, 이는 초기에 교정치료 시기를 놓치면 늑골변형으로 발전되고 치료기간도 길어지고 교정치료가 쉽지 않다.

마지막으로 45도 이상 휘어진 3단계는 수술적 치료를 적용한다.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증상이 빠르게 악화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홍주철 수성메트로병원 신경외과 원장 홍주철 수성메트로병원 신경외과 원장

척추측만증 수술법은 변형 교정 수술로서 휘어진 척추에 척추경 나사를 삽입한 후 강봉을 연결한 후, 이 힘으로 휘어진 척추를 교정하게 된다. 이후 고정한 부위에 뼈이식을 해서 척추뼈가 붙게 되면 더 이상 휘지 않게 된다. 만곡이 더 이상 커지는 것을 방지하고 균형잡힌 척추를 만드는 것이 수술의 목적이다. 변형된 척추로 인한 외관상의 문제가 개선이 되며, 각도가 클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신경 증상이나 심폐기능이 악화되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홍주철 수성메트로병원 신경외과 원장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보건·의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