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폭우사망 최소 62명"…인명 피해 눈덩이처럼 늘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최고 1천㎜ 이상 내려…9개 광역단체 특별경보·500만명에 대피령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이 7일 물에 잠겨있다. 일본 서남부 지역에는 48시간 최고 650㎜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졌다. 연합뉴스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이 7일 물에 잠겨있다. 일본 서남부 지역에는 48시간 최고 650㎜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졌다. 연합뉴스

일본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인명 피해가 계속 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8일 오전 집계된 사망자는 62명이며 중상 피해자도 최소 6명이다.

도로 단절이나 침수로 연락이 두절되면서 아직 안부가 확인되지 않은 사람도 45명이나 된다.

집계 주최에 따라 안부 미확인자가 80명에 달한다는 보도도 나온다.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막대한 피해를 준 집중호우는 일본 남쪽 태평양에 있는 뜨겁고 습한 공기가 일본 남서부 지역에 걸쳐있는 장마전선으로 몰려온 데 따른 영향이 크다.

실제 기후(岐阜)현 구조(郡上)시는 지난 5일부터 총 1,050.5㎜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물폭탄이라는 표현이 과하지 않은 양이다.

또 에히메(愛媛)현에서도 최고 744.5㎜, 히로시마(廣島)시에서도 최고 441.5㎜의 폭우가 쏟아졌다.

지진이 빈발하면서 자연재해 대비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 일본에서 폭우로 5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온 것은 의외라는 반응이 적지 않다.

실제 일본 기상청은 서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폭우가 내리면서 이틀 전부터 9개 부현(府縣·광역지방자치단체)에 대해 폭우특별경보를 발표했다. 500여만명에 대해서는 대피 지시나 권고를 내렸다. 사상 유례없는 대규모 조치였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