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화이자, 코로나백신 경미한 부작용 발견…"연구 중단없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피로·두통·근육통 등 부작용…"안정성 우려할 만한 수준 아냐"

미국 뉴욕 맨해튼에 본사가 있는 미 제약사 화이자의 간판 앞을 한 행인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 맨해튼에 본사가 있는 미 제약사 화이자의 간판 앞을 한 행인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경미하거나 중간 정도의 부작용을 보였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내놓은 화이자는 4만4천명의 자원자 중 2만9천여명을 대상으로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1만2천명 이상이 2회차 백신을 맞았다.

화이자는 이날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컨퍼런스콜에서 임상시험을 통해 백신의 안전성과 내성을 계속해서 정밀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피로, 두통, 오한, 근육통 등 부작용이 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보고된 부작용은 화이자 백신의 안전성에 우려를 제기할 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카엘 돌스텐 화이자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지금까지는 '안전 신호'(의약품에 의해 발생할 수 있고 추가 조사를 필요로 하는 부작용에 관한 정보)가 보고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회사로부터 독립적인 데이터점검위원회가 언제라도 백신 연구 중단을 권고할 수 있지만, 아직 그런 조치를 내리진 않았다고 화이자는 덧붙였다.

화이자 소속 연구진도 우려할 만한 부작용이 있는지 자체 검토 중이지만, 별다른 문제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지금까지 나타난 부작용 중 가장 흔한 증상은 피로라고 화이자는 밝혔다.

이날 보도는 영국 아스트라제네카가 지난 6일 심각한 부작용 발생 탓에 백신 임상시험을 중단시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나온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전날 영국과 브라질에서 임상시험을 재개했다.

화이자는 10월이면 백신이 효과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화이자 관계자는 "우리는 백신의 효능이 60%이상일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