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시 치과산업 메카로 뜬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구가 국내 치과산업 중심도시로 떠오를 전망이다.

대구시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이 미래창조과학부의 신규 공모 과제인 '차세대 치아조직 재생기술 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DGIST 미래전략단(단장 김형룡)은 미래부가 공모한 차세대 바이오사회밀착형지원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가운데 치아 조직 재생기술 개발 사업에 선정돼 다음 달부터 관련 연구 과제를 수행한다.

이번 사업은 인체 조직과의 부조화 및 염증 발생, 주위 치아 탈락 등 인공구조물 사용에 의한 치과 치료 부작용을 보완할 차세대 바이오 치아 제작 및 치아 조직 재생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앞으로 5년간 국비 50억원과 시비 5억원 등 55억원 규모의 연구비를 지원받을 예정이다.

김형룡 단장은 "이번 연구팀은 경북대 치과 의학전문대학원, 서울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의 교수들로 구성돼 성공적인 과제수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도 초기 단계인 바이오 치아 개발 연구는 구강보건 향상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대구는 의료기기 산업 매출액 중 치과의료기기 매출액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의료기기 기업 매출액이 매년 9% 이상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치과산업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대구시와 대구치과의사회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치의학 산업의 컨트롤타워인 '한국치의학융합산업진흥원' 설립'유치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