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북도의회 지방소멸대책위원장에 임무석 도의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부위원장은 임미애 도의원이 맡아

경북도의회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임무석 도의원. 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임무석 도의원. 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임미애 도의원. 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임미애 도의원. 경북도의회 제공

임무석 경북도의원이 도의회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임미애 도의원은 부위원장으로 의정 활동을 펼친다.

경북도의회는 지난 16일 제31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현재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돼 있고 이 중 경북은 23개 시·군 중 78%인 18곳이 포함됐다. 이는 전국 광역지자체 중 인구 소멸 위험지역 비중이 가장 높은 것이다.

이번 특별위원회 구성으로 도의회는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 위기 극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 지역사회와 공감대를 형성, 소멸위기의 현실을 재도약의 단초로 만드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

임무석 위원장은 "경북의 지방소멸문제는 미래의 일이 아닌 당장 눈앞에 닥친 현실"이라며 "지역실정에 맞는 인구감소 종합전략을 마련하고 중앙정부의 지원과 관심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했다.

임미애 부위원장은 "수도권 쏠림 현상에 의한 사회적 인구감소 또한 심각한 상황"이라며 "포항, 구미 등 시군도 인구감소 추세가 뚜렷하다. 인구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인구정책 패러다임의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한편, 지방소멸대책특별위원회는 2022년 6월 30일까지 지방소멸 위기극복을 위한 다각적인 제도 개선과 지원방안 모색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람들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