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포항남울릉' 김병욱 '보좌관 경력 부풀리기' 고발당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주민이 고발 '보좌관 13년'…비서·비서관 경력 포함

김병욱 김병욱

김병욱 미래통합당 포항남울릉 후보가 경력을 부풀렸다는 혐의로 선관위에 고발당했다.

김 후보는 예비후보로 활동한 지난 4일 주민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 '13년 국회의원 보좌관! 일할 줄 아는 젊은 일꾼!'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포항 남구의 한 주민(62)이 6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포항시남구선거관리위원회에 김 후보를 고발했다.

그는 "허위사실로 당선되면 유권자가 엄청난 피해를 보는 만큼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인턴비서, 비서관, 보좌관 등 국회에서 근무한 이력을 모두 더한 기간이 13년 2개월이고, 보좌관 경력만 따지면 13년에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경력증명서를 떼니 인턴부터 시작해 비서, 비서관, 보좌관까지 13년 2개월을 근무한 것으로 나왔다"며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과정에서 문장이 길어 자르다가 보니 삭제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선관위에 문의했는데 국회의원실 소속 직원을 보좌관, 보좌진, 비서로 통칭하는 경향이 있고, 지속적이면 몰라도 일회성이면 큰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부서 기사
  •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