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좋은 기회 스스로 걷어 차는 한국당, 변한게 없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자유한국당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왼쪽)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선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왼쪽)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선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탄핵 이후 찾아온 기회를 잇단 실책으로 스스로 날려 버리는 분위기다. 역사적·법적 규명이 끝난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망언으로 비판을 자초하고 전당대회 개최 날짜 등을 둘러싸고 자중지란에 빠져들고 있는 것이다.

한국당은 최근 경제 지표 악화와 안보 위기감 증폭, 전당대회 컨벤션 효과 등에 힘입어 지지율 상승세를 보여왔다.

설 연휴 민심을 살펴본 지난 8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지지율은 29.7%(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달해 탄핵 후 처음으로 30%에 근접했다. 더불어민주당이 37.8%를 얻었으나 탄핵 전 30%포인트 차이 나던 격차를 8.1%포인트로 따라잡았다.

여기엔 여권에 쏟아진 악재의 영향이 가장 컸다. 김태우 전 수사관·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 서영교·손혜원 의원을 둘러싼 의혹들, 김경수 경남도지사·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법정구속이 한국당엔 호재가 됐다.

이와 함께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전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주호영·김진태·심재철·안상수·정우택 의원 등 대권주자·중진 인사들이 대거 2·27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하면서 축제 분위기까지 연출됐다.

하지만 지난 8일 이종명·김순례·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5·18과 그 유공자들을 폄훼한 사실이 알려지자 한순간에 찬물을 맞은 듯 분위기가 싸늘하게 돌아가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해명에 나섰으나 "다양한 해석" 운운하며 비판만 더욱 확산시켰다.

11일이 돼서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행사 개최 경위 ▷주요 토론자의 주장 ▷주최 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의 진상조사를 지시했으나 이미 때는 늦었다는 평가다.

'5'18 망언' 파문이 주목되는 이유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이번 사안을 고리로 공조해 향후 원내 입법 활동에서도 손발을 맞출 수 도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한국당은 새로운 대표를 뽑더라도 원내에서 '왕따' 신세를 면할 수 없게 돼, 신임 대표의 역량 발휘는 물론 강한 야성을 회복하기도 어렵게 된다.

'전당대회 컨벤션 효과'도 눈 녹듯 사라지는 분위기다.

전대 날짜가 변경되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일부 후보들의 보이콧에 대해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대 일정 연기 불가 입장을 고수하며 맞서고 있어 무려 6명의 후보가 후보 등록을 포기하는 사태가 벌어질 상황이다.

6명의 후보가 출마를 포기하고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 등 두 명의 친박 후보들만 당권 경쟁을 벌인다면 반쪽짜리로 진행될 공산이 크다. '내가 진짜 친박'이라는,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구태 논쟁만 벌어질 가능성도 크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지난 2016년 국회의원 선거 당시엔 '진박 감별사'까지 등장하면서 결국 참패했던 한국당이 다시 옥중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중을 끌어들이며 계파 논쟁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