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이총리 "김해신공항 재검증 5개 지자체 제척할 수 있도록 하겠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의원들의 좌석이 비어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의원들의 좌석이 비어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총리가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총리가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총리실로 넘어간 김해신공항 입지 논의에 대해 "갈등 해소를 위해서라도 검증은 불가피해졌다.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객관성, 공정성, 과학성을 갖춘 검증 기구를 만들 것"이라며 "검증기구 구성은 5개 광역자치단체가 제척할 수 있도록 하겠다. 편향성으로 서로 간에 믿을 수 없다면 (위원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이 신공항 입지를 놓고 10년간 갈등한 문제를 다시 끄집어내 선거에 이용하려는 우려스러운 상황이 됐다'는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북갑)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부·울·경의) 민원이라기보다는 결정 과정과 내용에 대해 승복할 수 없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갈등 상황을 장기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제까지 총리는 '결코 총선용이 아니다. 공정하게 검증하겠다'고 했는데 그 말이 진정성 있게 들리려면 김해신공항 적정성 용역 결과 발표는 총선 이후로 미뤄져야 하며, 김해신공항 적정성 재검증은 TK와 부울경 단체장의 합의를 전제로 추진돼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이 총리는 "우선 이런 갈등 상황을 장기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검증 결과가 나온다면 내놔야 되겠지만 그것이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 대구시와 경상북도 관계자는 "부·울·경과 대구경북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어느 누구의 편도 들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인다"며 "검증기구에 누구나 인정할 수 있는 최고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공정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결론을 도출해낼 수 있다면 대구경북은 총리실의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총리실 고위 관계자는 "(총리가) 5개 지자체 사전 합의 차원까지 말씀하신 것은 아니다. 총리실이 객관적이고 과학적으로 검증 위원을 구성하면 5개 지자체가 서로 제척을 할 수 있다는 의미"라며 "5개 지자체가 제척하면 그나마 공정하고 중립적인 사람들만 남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태옥 의원은 "사실상 총선 전에 발표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봐야 한다. 다만 가덕도 이야기는 꺼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총선에서 여권이 부울경에서 유의미한 득표를 하면 가덕도로 밀어붙이려는 시나리오를 갖고 있을 것이다"고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